웨스트민스터 신학교 중앙도서관 앞- 서영호 목사 외

 

위스터민스터신학교 중앙도서관.jpg 선지자선교회

사진 설명:

윗줄 왼편부터:

이정일 여동생 (고 심영견 목사 사모)

정규남 박사 (애기 안고) 당시 신학생, 현 전라남도 광주직할시 소재 광신대학교 총장

김재학 목사 (당시 개혁교회 교우, 현 미국 Los Angeles 기독교 봉사회 회장)

Harvey Conn (간하배 박사) 당시 웨스트민스터 신학교 선교학 교수, 2004년 소천

이학인 목사 (졸업생 이정일 목사의 선친, 2009103세에 소천)

이종윤 박사 (한국 서울에서 서울 교회창립 담임, 지금은 은퇴하여 설교 목사)

Mrs. Kwon (당시 필라델피아 한인 개혁장로교회 교우)

오완진 집사 (당시 필라델피아 한인 개혁장로교회 교우)

송수석 목사 (당시 웨스트민스터 신학교 학생, 전 서울 YMCA 총무)

 

앞줄 왼편부터:

정대현 박사 (이화여자대학교 문리과대학 철학과 교수)

Mrs. Yoon (전 합동신학교 교장 윤영탁교수의 사모)

Cathy Lee (졸업생 이정일 목사의 사모)

이정일 목사 (졸업생. Los Angeles 기독대학 학장)

최낙재 목사 (졸업생, 한국 안양 강변교회 과 독립개신교 신학교 설립 교장, 2010년 소천)

박형룡 박사 (졸업생, 전 합동신학교 교장/ 현재 서울 성서대학 학장)

김명도 박사 (졸업생,NAPARC 의장/ 현 튤립신학연구원 원장/ LA 칼빈신학교 대학원장

김효진 군 (어린이, 김명도의 차남)

김효석 군 (효진 어린이의 뒤에 서 있는 어린이, 김명도의 장남)

이은옥 (김명도 목사의 부인, 애기를 안고, 얼굴이 가리어졌음)

Mrs. Choi (졸업생 최낙재 목사의 사모, 아들 경성을 안고 있다)

Mrs. Park (졸업생 박형룡 박사의 사모)

서영호 박사(당시 Temple대에서 박사과정, 현 부산 서부교회 담임/ 서울 계약신학교 교수)

 

지금으로부터 무척 오랜 옛날 이야기 이다. 강산이 여러번 변했다.

그때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는 총학생수 190명에 한국에서 온 유학생이 9명이었다. 지금과 달라서 한국 사람이 귀했던 당시 학생들은 서로 친분이 두터웠다. 학생들은 매일 같이

헬라어 단어와 히브리어 단어를 외우는데 많은 시간을 보냈고 학생들의 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냉정하기만 했던 교수님들이 과해 주는 많은 숙제를 제 시간에 마치기 위해서

코피를 쏟으며 코피(coffee) 를 물마시듯 마시며 밤을 새워 공부하던 시절이었다.

 

그 때 교수님들은 여러 명이 게셨지만 인상에 남는 교수로는 단연 변증학을 가르치시던

Cornelius Van Til 교수 였다. 60이 훌쩍 넘어 백발을 휘날리면서도 명강으로 항상

학생들의 심금을 울려 주시던 그 노교수의 열정을 잊을 길 없다. 한 학기에 논문 3개를

써야 하는 그의 변증학 숙제가 너무 힘에 겨워 미국인 학생들이 두 개로 줄여달라고

간청하면, “책 읽기 싫으면 보따리 싸갖고 집에 가라고 외치던 모습, 그 위압에 눌려

아무도 감히 더 이상 아무 말도 못하던 일들이 생각난다. 권위가 있는 노교수 였다.

 

다른 교수들도 많지만, 그 외에 인상 깊은 교수는 교회사를 가르치던 Paul Wooley 교수와 조직신학을 가르치던 Norman Shepherd 교수 였다. 이 두 교수는 학점에 인색하기로 이름이 나 있었다. 후자의 겨우는 1978년 그 자신의 신학노선에 문제가 있어서 결국 학교를 떠나야 했다. 그가 떠난 후 조직 신학을 다른 교수밑에서 공부한 분들은 분명히 행복한 분들이었을 것이다. 그 때 학생들 간에는 울리(Wooley)가 학생들을 울린다고 했고 세파트

(Shepherd) 에에 물리지 말라는 유행어가 돌 정도로 이들 두 교수들은 학점에 인색했다.

 

그건 와중에서도 Van Til 교수와는 가까운 친분을 가지며 그분의 고매한 인격과 탁월한

학문을 흠모했다. 교수님은 늘 필자를 보면, “Mr Gold, you are a classic Reformer"

하고 하시면서 격려해 주셨다. “김씨성을 교수님은 “Mr. Gold" 로 바꾸어 불러 주셨다.

필자는 그의 인격과 학문을 본 받아 전제론적 변증학을 공부하며 그 방면에 관심을 많이 갖고 지금도 신학교에서 변증학을 즐겨 가르치고 있다. 그는 198892세의 고령으로 하나님의 곁으로 가셨다. 필자에게는 하나님께서 특별한 은혜로 인격이 훌륭하신 여러 스승

들 밑에서 공부하도록 인도해 주셨으니 그 은혜를 늘 감사하며 살아간다.

 

그 시절엔 모두 어렵게 공부했다.

남편들은 남편들대로 매일 말할 수 없는 스트레스를 받으며 수 많은 책을 읽어야 했고,

유햑생들의 젋은 부인들은 남편의 공부를 돕기 위해서 어떤 분은 양로원에서, 어떤 분은

남의 집의 가정부로, 어떤분은 재봉공장에 나가 재봉틀을 밝고, 어떤 이는 남의 집에 들어가서 보모 (baby-sitter) , 빌딩 청소로 닥치는대로 돈이 되는 일이면 무슨 일이든 마다

하지 않고 손발이 닳도록 오직 남편들의 학문을 위해서 밤 낮으로 이리 저리 뛰며 고생했다. 그 때 그들의 눈물겨운 고생을 무엇으로 다 보상할 수 있을까?

 

남편들도 공부만 하는 행운아는 주로 미국인 학생들이었다. 저들은 교회에서 지원을 받거나

부인이 간호사나 병원의 상담직원 등 전문직을 가진 탓에 생계는 아내에게 맡기고 책만 읽었다. M.Div 학위는 3년 과정이지만 미국 사람들은 일부러 45년에 마쳤다. 철저히 공부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더 많이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1980년에 Harvard 대학을 구경했는데 여름 방학인데도 학생들이 여기 저기 나무 밑에서 웃옷을 벗은채로 열심히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은 기억이 있는데 그와 같은 광경이 Westminster 신학교의 뒷 뜰푸를 잔디밭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학생들은 죽기 아니면 살기로 열심히 공부했다. 요즘 신학생들과는 생각이 달랐다. 학문에 쉬운 길이 어디 있는가? 노력. 노력. 그리고 또 노력, 그 때 신학샐들은 문자 그대로 노력의 화신이었다.

 

남학생들 중 몇몇은 일터에 나가며 공부했다.

이 글을 쓰는 필자도 학교에서 2시에 공부를 끝내면 도서관에서 책을 읽다가 4시가 되면 필요한 책 15권 정도를 대출받아 차에 싣고 공장으로 나가서 밤 1시까지 기계를 돌렸다.

인쇄소에서 전표를 인쇄하는 일이었다. 밤새도록 기계를 돌리면서 헬라어,히브리어, 화란어

단어를 외웠고, 또 교회사의 사건 연대를 외웠다. 그때 이렇게 공부한 것이 지금도 필자의

머리 속에 남아 있어서 신학교 교실에서 강의할 때 que 만 주면 모든 정보가 자동적으로 살아나서 chalk board 에 그대로 기록되어 공부 안 하는 학생들에게는 기적처럼 보인다.

 

매일 계속되는 야간작업은 4시부터 1시까지 였다. 새벽 1시반에 집에 도착하면

가족은 곤하게 잠들어있고, 아내가 준비해 둔 coffee pot에서 따끈한 커피를 마시며 또

코피를 흘리면서 먼동이 틀 때까지 책을 읽고 글을 썼다. 이것이 습관이 되어 지금도 코피 없이는 하루도 지내기 어렵다. 강의실에 들어가면 학생들이 떠다 주는 커피 컵들이 수두록 하다. 그러나 그 때문에 가끔 부부 싸움도 한다. 코피 결사 반대인 아내와 코피 없이는 살 수 없는 남편과의 내란이다. 사실 커피가 몸에 좋지 않다는 상식을 아는 필자의 패배로 끝난다.

 

세월은 흘러, 우리 네 사람이 드디어 교문을 떠나는 영광의 그 날이 밝았다.

학교 앞 길 건너 Calvary 교회에서 Van Til 박사의 설교를 들으며 졸업식을 마치고

졸업생 4명과 힘들게 졸업하는 졸업생들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친지들과 학우들이 같이 사진을 촬영했다. 실로 오래만에 모두 한하게 웃어보는 행복한 시간이었다. 고생이 그렇게 심했지만 교문을 떠나게 되니 아쉬웠다. 물론 필자는 학교에 남아서 계속 공부를 더 했지만 최낙재 목사님은 한국으로 나가서 서울 근교 안양에 강변교회를 세우고 목회하며 나중에는 "독립개신교 신학교를 세우고 교장직을 맡은 지 몇 달만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아쉬운 마음이 든다.

 

그때 어렵게 공부했던 졸업생들 네 명이 모두 지금은 한국과 미국에서 일가견을 가지고 각자 맡은 분야에서 개혁주의 신학의 기라성 같은 인물들로 성장하여 도처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면서 사역하고 있으니 하나님에게 감사할 뿐이다. 또 그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오로지 남편들의 학업을 위해서 어려운 일도 마다하지 않고, 눈이 오나 비가 오나

고생했던 신학생들의 사모들의 노고를 잊을 길이 없다. 그들이 흘린 땀과 눈물이 없었다면

오늘의 우리가 어떻게 존재할 수 있을까? 참으로 고맙기 한량 없는 분들이다. 이 자리를

빌어, 그 때 우리와 같이 공부하던 학우들의 뒤에서 고생하신 여러 유학생들의 사모님들

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리는 바이다. 사진에 들어 있는 학우들과 친지들이 모두 지금은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몹시 보고 싶다. 모든 영광은 하나님에게....

 

글 쓴 이: 김명도 교수 (rvkim@yahoo.com)

사진제공: 김명도 교수

사진촬영: 미상

촬영장소: 웨스트민스터 신학교 중앙도서관 앞

글쓴 일자; 20134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2022.07.08-173 김반석 2019.05.26
173 “中 코로나 강력 봉쇄에, 옌지 한국인 50% 떠난 듯” 김반석 2022.07.08
172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에서 - 신인(神人)이 꿈에 나타나 가르쳐 주기를 file 김반석 2022.05.16
171 부부는 젓가락 같데요 file 선지자 2020.08.22
170 포괄적차별금지법 반대하는 ‘진평연’ 창립준비위원회 발족 file 김반석 2020.07.02
169 사랑은 10g이다 file 김반석 2020.05.10
168 코로나 환자를 돌보며- 똥 이야기(3) file 선지자 2020.04.10
167 인도양 원시 부족에 기독교 전파하러 갔던 미국인, 화살로 살해돼 file 선지자 2018.11.22
166 세브란스 병원 설립의 주역 ‘세브란스’…“주는 기쁨이 더 큽니다” file 김반석 2018.09.26
165 이종석 “결혼은 남자와 여자의 결합···동성은 결혼 안돼” file 선지자 2018.09.17
164 경범죄의 종류와 처벌 김반석 2018.07.22
163 [ 장경애 / 목사 아내 칼럼 ] 목사 아내와 부부 싸움 선지자 2017.06.21
162 우리나라 최초 한글 성경 문화재 등록 file 선지자 2016.12.27
161 엄마 폰 때문에 퇴실당한 수험생 원망 대신 사과글 file 선지자 2016.11.18
160 한국판 라스푸틴, 21세기 진령군… 나라 홀린 ‘흑역사’ file 선지자 2016.11.05
159 한국 사회 보이지 않는 손 '사이비 종교' file 선지자 2016.10.30
158 사교가 정치 개입?"… 사이비종교, 기준은 뭘까 선지자 2016.10.30
157 개역개정 성경, 왜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는가 선지자 2016.01.19
156 ‘개역개정판’ 성경 사용 중단해야 한다 김반석 2016.01.18
» 웨스트민스터 신학교 중앙도서관 앞-서영호목사 외 file 선지자 2016.01.01